본문 바로가기

신한금융지주회사





보도자료

신한금융그룹의 새로운 소식과 그룹사들의 다양한 활동을 전해드립니다.

신한희망재단, 제2회「저신용자 재기지원우수사례 수기공모전」시상식 개최
2019-11-18 조회수 70

 

 

 

 

신한희망재단, 제2회「저신용자 재기지원

우수사례 수기공모전」시상식 개최

 

 

- 신한희망재단, 3년간 총 300억원의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 추진'

- 숨은 위기가정에 동아줄을 내려준 신한희망재단 등 20건 우수사례로 희망 스토리 전파

 

신한희망재단은 15일 오후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제2회 저신용자 재기지원 우수사례 수기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을 통해 취ㆍ창업에 성공한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재기지원 사업 참여자의 희망 스토리 전파를 위해 개최됐다.

 

지난 8월부터 한 달간 재기지원 우수사례 공모를 통해 약 300여건의 사례를 접수했으며 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총 21건의 우수사례를 선정했다.

 

최우수상에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의 도움을 통해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취득하고 요양원에 입사하게 된 사연을 진솔하게 표현한 이OO씨가 선정됐다.

 

이OO씨는 “삶에 찌들어 자신감과 꿈을 상실했지만 사회적 약자의 편에서 세상을 밝게 이끌어 주신 분들의 도움으로 현재는 자신을 자랑스러워 하게 되었다”며, “저와 비슷한 처지에 있는 사람들도 포기하지 말고 희망을 갖길 바란다”고 소감을 말했다.

 

신한금융그룹은 2017년부터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전 그룹사가 참여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은 희망사회 프로젝트의 핵심 추진사업으로 서민금융진흥원, 신용회복위원회와 함께 금융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한희망재단은 지난 해부터 3년간 총 300억원을 투입해 신용위기와 실직 상황에 놓여있는 금융 취약계층이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하는 직업능력개발 교육에 집중 할 수 있도록 1인당 최대 180만원의 교육참여 수당을 지원하며 현재까지 약 1,350여명의 금융 취약계층을 지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학교 밖 청소년들의 사회적, 경제적 자립을 돕는 신한금융의 임직원 참여형 사회공헌 사업인 ‘도심 속 일터학교 카페 두드림(Do Dream)’을 통해 따뜻한 커피와 다과가 제공되었으며 장애인 고용을 통해 장애인의 독립을 지원하는 사회적기업 ‘네오누리콤’에서 제작된 상패가 전달되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신한희망재단 관계자는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을 통해 금융 취약계층이 새로운 희망을 꿈꾸고 긍정적인 변화를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우리 사회에 더 큰 희망을 만들어가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