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한금융지주회사





보도자료

신한금융그룹의 새로운 소식과 그룹사들의 다양한 활동을 전해드립니다.

신한금융그룹 GIB 사업부문, 美 Closure Systems International社 1,400억원 규모 인수금융 주선
2020-11-10 조회수 1273

 

 

 

 

신한금융그룹 GIB 사업부문,

Closure Systems International

1,400억원 규모 인수금융 주선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 GIB 사업부문은 10일(현지시간) 글로벌 제조업체 Closure Systems International(이하 CSI)에 미화 1억2천만 달러 규모의 인수금융 주선을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금융은 글로벌 사모펀드인 Cerberus 캐피탈 설립한 Canister International Group이 미국 병마개 제조업체 Closure Systems International의 북미 및 일본 사업부문을 인수하기 위해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는 딜이다.

 

신한 GIB 사업부문은 이번 딜에서 인수금융 총액 미화 4억5천만 달러 중 27%인 1억2천만 달러 규모의 인수금융을 주선했다.

 

특히 COVID-19로 딜이 감소한 시장상황에서도 뉴욕 GIB Desk의 딜소싱을 시작으로 신한금투, 신한은행, 신한캐피탈 등 그룹사들이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딜을 성사시킴으로써 해외 인수금융 분야 선두주자로서 자리를 확고히 했다.

 

한편, GIB 사업부문은 그룹의 글로벌 자본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수익원을 확보하기 위해 GIB Desk를 세계 각국의 금융 중심지에 설치하는 등 글로벌 IB를 계속해서 확장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1천억원 규모의 미국 헬스케어 IT기업 인수금융 단독 주선권을 확보해 국내 투자자를 대상으로 신디케이트론을 진행했으며, 글로벌 투자 은행과 함께 네슬레 스킨헬스 사업부문 및 레고랜드 인수금융에도 참여하는 등 글로벌 인수금융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금융은 GIB사업부문이 가진 다양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외 IB 비즈니스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신시장 개척을 통한 수익성 다변화를 통해 글로벌 금융그룹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