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한금융지주회사





보도자료

신한금융그룹의 새로운 소식과 그룹사들의 다양한 활동을 전해드립니다.

신한금융, 국내 금융사 최초 ESG 성과관리체계 구축
2021-02-17 조회수 796

 

 

 

신한금융, 국내 금융사 최초 ESG 성과관리체계 구축

 

 

- 全그룹사 CEO 참여, 그룹 ESG 성과를 점검하는 ESG 추진위원회 출범

- ESG 정량적 성과 공시, ESG 모니터링 체계 구축 등 국내 ESG 경영의 새로운 표준 제시

- 조용병 회장, 신한만의 차별화된 ESG 전략 추진을 위한 ESG 3.0 선언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17일 그룹 ESG 경영 성과를 관리하고 ESG 전략 추진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ESG 추진위원회’를 신설하고, 조용병 회장 및 그룹사 CEO가 참석한 가운데 첫 회의를 개최했다.

 

신한금융은 그룹사 CEO 전원이 참석하는 ‘ESG 추진위원회’를 신설함으로써 기존에 운영해온 ‘ESG 전략위원회*’(, 사회책임경영위원회), ‘그룹 ESG CSSO협의회’(, 그룹 지속가능경영 CSO협의회), ‘그룹 지속가능경영 실무협의회’(, 그룹 ESG 실무협의회)와 더불어 그룹차원의 일원화된 전략 추진을 위한 ESG 구동체계를 구축했다.

*2021.2월 이사회에서 위원회 명칭 개정안 결의했으며, 3월 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 예정

 

또한 신한금융은 국내 금융사 최초로 △친환경 금융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 관리 △스타트업 지원 등 혁신금융 △대출/투자 심사체계 구축 등 각 그룹사가 추진하는 ESG 사업성과를 정량적으로 측정하고 평가하는 ESG 성과관리체계를 구축해 실질적인 경영 활동 전반에 ESG를 내재화 해나갈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작년 그룹이 추진한 ESG 사업 실적을 리뷰하고, 그룹 친환경전략인 Zero Carbon Drive의 우선 과제로 2030년까지 금융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의 38.6%를 감축하기 위해 탄소배출량과 탄소집약도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특히 조용병 회장이 직접 주관한 ESG 아젠다 토의에서는 각 그룹사 최고 경영진들이 ‘그룹사 별 중점 추진 사업 프로세스에 ESG 전략을 내재화 하기 위한 방법’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조 회장은 “ESG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대비한 기업의 백신과 같다”며, “ESG를 고민하고, ESG 경영을 선언하는 ESG 2.0 단계를 넘어 신한만의 차별화 된 ESG 사업 모델을 발굴해 실행에 옮기는 ESG 3.0 단계로 속도를 높여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2019년부터 금융사 최초로 전 그룹사에 전략과 지속가능 담당 임원인 CSSO(Chief Strategy & Sustainability Officer)을 임명하고, 전략 부서에 ESG 실무 담당을 지정해 그룹 차원의 일원화된 ESG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2015년부터 금융사 최초로 운영되고 있는 사외이사 중심의 ‘사회책임경영위원회’는 위원장이 직접 주요 글로벌 투자 기관들과 ESG 관련 성과 및 추진 전략에 대해 주기적인 면담을 진행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투자자 및 평가기관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러한 활동들을 기반으로 ESG 실적에 대한 정기적인 모니터링 뿐만 아니라 기후변화를 필두로 한 ESG 핵심 이슈 관리 지표를 매 분기 실적발표 자료에 공시하며 ESG 경영 추진에 대한 진정성을 인정받았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고객, 정부, 투자자, NGO 등 기업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지속가능경영(ES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신한금융은 국내 금융사 최초로 ESG 성과관리체계를 구축했으며, 이를 통해 매 분기별 ESG 성과를 지속적으로 공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다양한 ESG 활동을 실천하며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끝.

 

 

[첨부] 신한금융그룹 ESG 3.0 구동체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