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신한금융그룹의 새로운 소식과 그룹사들의 다양한 활동을 전해드립니다.

신한금융지주 창립 22주년 기념 ‘참신한 토크 콘서트’ 개최
2023-09-04 조회수 563




신한금융지주 창립 22주년 기념

‘참신한 토크 콘서트’ 개최

 


- 창립기념사를 대신하여 지주회사 전 직원들과 '토크 콘서트' 진행

- 새로운 방식의 창립 기념행사 진행하며 절감한 비용으로 대형 승합차량 1대 기부

 


신한금융지주회사(회장 진옥동)는 1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본사에서 진옥동 회장을 비롯한 그룹사 CEO 및 지주회사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22주년을 기념하는‘참신한 토크 콘서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창립 기념행사에는 오프닝 영상, 국민의례, 창립 기념사 등으로 이어졌던 기존 형식을 대신해 ‘참신한 토크 콘서트’라는 이름으로 CEO-임직원 간의 격의 없는 소통을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한편, 신한금융은 이번 창립 기념행사를 새로운 형식으로 진행하며 비용을 절감했고, 이를 통해 노숙인 요양시설인 ‘서울특별시립 은평의마을’에 대형 승합차량을 기부하며 따뜻한 의미를 더했다.

 

신한금융 진옥동 회장은 직원들에게 정도경영, 미래 인재상, 소통 등 다양한 주제의 질문에 진솔하게 대답하며 평소 그룹 회장으로서 자신의 생각을 직원들에게 이야기 했다.

 

특히 진옥동 회장은 금융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 미래 금융의 궁극적인 방향, 금융인의 바람직한 태도 등에 대해 강조하며 고객에게 신뢰를 줄 수 있도록 공감 능력을 바탕으로 끊임없이 혁신하는 프로의식을 갖자고 당부했다.

 

신한금융 진옥동 회장은 이날 토크 콘서트에서 “매번 비슷한 창립 기념식이 아닌 직원들과 마주 앉아 함께 축하하고 소통하는 자리로 만들고 싶어 창립기념사를 대신해 토크콘서트를 열게 됐다”고 말하며 행사를 시작했다.

 

진옥동 회장은 정도 경영에 관한 생각을 묻는 직원의 질문에 “정도 경영에는 인내가 필요하다”고 말하며 “실적을 내기 위해 초조해 하지 않고 바른 길을 가고 있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인내의 시간을 견뎌내면 비록 속도가 조금 떨어지더라도 정도를 갈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2,30대 젊은 직원들이 가져야할 인재상에 대한 질문에는 “창업 초기에는 도전 정신이 넘치는 직원이 많이 필요했다”고 말하며 “성장의 시대를 거쳐 성숙의 시대로 가는 현재의 신한금융에는 금융인으로서 가장 중요한 신뢰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프로의식을 갖춘 직원이 필요하다”며 “공감 능력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사고를 할 수 있는 인재가 되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진옥동 회장은 사내 기부사이트인 아름다운 은행에서 아이의 생일에 작은 케익을 사고 남는 돈을 기부했다라는 직원의 사연을 보고 가슴 뭉클했던 적이 있다지주회사의 22번째 생일인 창립기념일에 행사 비용을 절약해 기부도 하고 직원들과 함께 소통하는 시간을 갖고 싶었다고 말했다. 끝.





회사소개

CEO

신한WAY 2.0

연혁

지주회사 조직도

그룹회사 소개

CI

회사위치

기업지배구조

주주현황

주주총회

이사회

관련규정

이사회공시

기타

IR투자자정보

공시정보

재무정보

주가정보

IR일정

ESG

ESG 추진체계

ESG 경영

ESG 성과

ESG Reporting

ESG Key Issues

윤리경영

윤리경영

PR센터

보도자료

주요수상내역

그룹광고

그룹 캐릭터 소개

스포츠 스폰서십

신한인

공지사항

전체메뉴 닫기